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2013년, 일하는학교 설립 기사(경향신문)

본문

728x90

https://www.khan.co.kr/local/Seoul-Gyeonggi/article/201303072210415

 

학업 중단 청소년 ‘일하는 학교’로 오세요

경기 성남시에서는 매년 중·고교생 1500여명이 학교를 떠나고 있다. 경기지역에서 학업 중단율이...

www.khan.co.kr

학업 중단 청소년 ‘일하는 학교’로 오세요

최인진 기자
입력 : 2013.03.07 22:10 수정 : 2013.03.08 11:49

 

5월부터 본격 활동

경기 성남시에서는 매년 중·고교생 1500여명이 학교를 떠나고 있다. 경기지역에서 학업 중단율이 가장 높다. 학업 중단 사유로는 학교부적응이 전체의 40%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결석 및 등교 거부 학생과 같은 ‘사실상 학업 중단’까지 포함하면 매우 심각한 상태다. 학업 중단은 경제적 빈곤에 의한 갈등과 가정해체 등이 주요 원인인 것으로 나타났다.

게다가 학교 밖으로 나온 청소년들은 취업이라는 또 다른 벽에 부딪치게 된다. 한국노동연구원 통계를 보면 실업률이 중졸 이하 11.4%, 고졸 8.9%, 대졸 7.5%로 저학력일수록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성남시에 이런 청소년들의 진로 문제를 풀어줄 ‘사회적협동조합 일하는 학교’가 설립됐다. 성남시는 학교생활에 적응하지 못하고 학업을 중단한 ‘학교 밖 청소년’이 정상적으로 사회에 복귀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일하는 학교’를 설립하고 올해 사업계획을 확정했다고 7일 밝혔다. 이 학교는 지역 사업주, 청소년, 청년, 재능기부자, 교사 등 50여명이 모여 설립했다. 이달 중 공고를 통해 학생을 모집한 뒤 5월부터 본격 활동을 시작할 예정이다.

728x90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