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영상모임 활동후기] 퇴근후 영상학교 2기

Posted by 사용자 일하는학교
2020. 1. 14. 17:59 소식/활동


*참여자의 활동 후기를 편집하였습니다.





작년(2018년)에 첫 영상팀에 들어와 나만의 시나리오를 쓰고 직접 촬영도 해보고 

편집하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기에 이번 영상팀에도 참여하게 되었다


비록 연기가 익숙하지 않아 부끄럽기도 하고 

시나리오 또한 장소 및 소품 등 제약이 많아 어려움을 겪었지만, 

결과물을 보면 신기하기도 하고 나름 뿌듯함도 더해진다. 


또한 돈을 주고 배워야 할 편집도 무료로 배울 수 있어 정말 좋은 것 같다. 

늘 집과 일을 반복하는 삶이라 의욕이 떨어졌었는데

영상이라는 거리가 먼 색다른 도전으로 삶의 의욕이 생기기도 했다. 


게다가 영상팀을 통해 새로운 사람들을 만남으로 인간관계까지 형성되어 

더욱 좋은 경험이 되었다


앞으로도 취미생활로 영상팀은 꾸준히 참여할 계획이다.

2020년에도 영상팀 꼭 했으면 좋겠습니다 ^^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길찾기학교 14기 사회복지/아동보육팀 활동후기] "쫌착한녀석들"

Posted by 사용자 일하는학교
2020. 1. 14. 15:33 소식/활동


*참여자의 활동 후기를 편집하였습니다.



신구대 박서영 교수님 사회복지 강의



고령친화종합체험관 체험



레크리에이션 활동



레크리에이션 기획, 자격증 취득



기관탐방 (황송노인종합복지관)



사회복지 기관 탐방 (사회복지 정책)



마을활동 / 성남시청 한마당 (당신의 고민을 삽니다)




길찾기학교 14기 아동보육/사회복지 쫌착한녀석들팀 OOO입니다

4년 전 저는 길찾기학교 6기 키득키득 팀을 다녔습니다.

그때도 재미있게 다니고 일하는 학교 키득키득 팀 덕분에 새로운 직업을 찾을 수 있었습니다. 

그 직업을 찾기 전에 많은 경험과 공부를 하며 전문성과 함께 나에게 이 길이 맞는지에 대해서 

알아볼 수 있어 많은 도움이 되었던 것이 기억나 

다시 한 번 일하는 학교 쫌 착한 녀석들 팀에 들어가게 되었습니다.

이번에도 막연히 사회복지사를 해볼까..?‘ 해보고 싶었는데 라는 마음가짐으로 

가볍게 들어왔다가 사회복지사에 대해서 자세하게 알게 되었고 

여러 센터 들을 방문하며 현재 사회복지사 분들이 근무하는 환경은 어떤지

주로 어떤 업무를 하고 있는지사회복지사의 성별이나 나이대는 보통 어떤지에 대해서도 

알아볼 수 있었습니다.

센터에서 근무하시는 직원(사회복지사)분들과 센터장님의 말씀도 들으며 

사회복지사라는 꿈에 크게 한발 내딛을 수 있는 좋은 기회였습니다.

또 사회복지사에게 필요한, 도움이 될 수 있는 레크리에이션 자격증 과정을 함께 하면서 

레크리에이션의 정의부터 어떤 게임 종류가 있는지프로그램 작성은 어떻게 하는지, 

레크리에이션 강사의 기본 소양, 레크리에이션을 진행하는 방법 등 여러 가지를 알아보고 

레크리에이션 자격증 2급도 취득할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직업적인 것뿐만 아니라 일하는 학교를 다니며 

같은 팀에 소속된 같은 꿈을 가지고 있는 친구들과도 친해져 새로운 인맥을 만들 수 있는 

좋은 기회였고 길찾기학교뿐만 아니라 일하는학교에 여러 가지 프로그램들도 

다시 한 번 해보거나새로운 프로그램도 접할 수 있었던 좋은 기회였습니다.

그리고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 과거에 대학이란 생각은 한 번도 해보지 않았던 저인데 

대학이라는 목표가 생겼었고, 다행이도 근처에 있는 신구대학교 사회복지과에 

수시 1,2차 둘 다 합격하여 내년부턴 조금 더 사회복지사라는 꿈에 다가갈 수 있는 

기회가 생겼습니다.

, 12월에 일하는 학교 수료식을 마치고 12월 말부터 인턴십을 나가게 되었는데

90시간 (15) 이라는 기간동안 사회복지의 관련된 센터 같은 곳에서 

인턴십을 할 수 있는 것이었습니다

저는 성남시 장애인 복합 사업장(굿 윌 스토어)’에서 인턴십을 하게 되었는데 

처음에는 장애인 분들이 근무를 하시는 곳이라고 하여 장애인을 접해보지 못한 

저는 많이 걱정도 되었고한 편으로는 두렵기도 하였습니다.

그런데 막상 인턴십 장소에 가서 인턴십을 진행해 보았더니 

오히려 저를 많이 생각해주시고배려해주시는 모습을 보여주셨습니다

예를 들면 말씀하시기가 어려워서 잘 못 알아듣는 저에게 손짓도 해주시고 

표정이나 어투를 바꿔 가시며 이해하기 쉽도록 말씀해주시거나

먼저 다가와 주셔서 일 힘들지 않냐, 쉬는 날에는 어떤 것을 했어요? 등등 

물어봐 주셔서 저도 친근하게 다가가기 수월했고 

오히려 지금은 제가 먼저 가서 장난도 치고 말도 걸어 드리고

쉬는 시간에는 삼삼오오 모여 수다도 떨며 즐겁게 인턴십을 진행 중입니다.

그리고 이제 곧 인턴십이 끝나는데 장애인분들 이외에도 

비장애인이신 분들도 근무 중이신데 보통 팀장, 담당자님으로 불리시는 분들이 

저와 얘기를 나누며 ㅇㅇ씨가 있어서 편하다

인턴십 더 하신다고 하세요, 신구대와 연계되어 있으니까 꼭 오세요

많은 말씀을 해주셔서 기도 살고 즐겁게 인턴십을 진행할 수 있었습니다.

이와 같이 여러 체험, 활동 공부 등을 할 수 있어서 항상 믿고 오는 일하는 학교

덕분에 많은 공부를 하였고직업과 관련된 공부 외에도 여러 사람들과 만나고 

다양한 활동을 하며 사회적인 공부, 인간관계공부 등 여러 도움이 되어서 

즐겁고, 유익하고, 앞으로 살아가는 인생에도 많은 도움이 되었던 활동 이었습니다.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